유관순에 '1등급훈장' 추서
유관순에 '1등급훈장' 추서
국민청원 등으로 훈격 격상
  • 뉴스트리
  • 승인 2019.02.26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ㆍ1절 100주년을 나흘 앞둔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 관계자들이 백범 김구 선생, 유관순 열사, 윤봉길 의사, 도산 안창호 선생 등 독립운동가의 벽화를 그리고 있다. 2019.2.25/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정부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유관순 열사에게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가 서훈하기로 결정했다고 국가보훈처가 26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오전 서울 백범기념관에서 개최한 현장 국무회의에서 국민의 올바른 역사관과 애국정신을 길러 민족정기를 드높이고 국민통합에 기여한 유관순 열사에게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가로 서훈하기로 의결했다.

그동안 유관순 열사에게는 3등급인 '건국훈장 독립장'을 수여했으나 훈격이 낮아, 3·1운동 100주년을 계기로 최고 훈장인 '대한민국장'을 수여해야 한다는 국민청원, 국회 특별법 제정 노력 등 사회 여러 분야의 국민적 열망이 있었다.

또한, 해외에서도 대한민국의 국가적 기틀을 다지는데 크게 기여한 유관순 열사의 자유·평등·인권정신을 인정하고 기린 것도 이번 결정의 바탕이 됐다.

보훈처 관계자는 "국내외 유관순 열사의 서훈 상향을 요구하는 열망에 따라 기존 독립운동 공적 외 보훈처에서 별도 공적심사위원회(유관순 열사 추가 서훈 공적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참석위원 만장일치로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가 서훈하기로 심의·의결했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유관순 열사에 대해 광복 이후, 3·1운동과 독립운동의 상징으로서 전 국민에게 독립정신을 일깨워 국민통합과 애국심 함양에 기여하고, 비폭력·평화·민주·인권의 가치를 드높여 대한민국의 기초를 공고히 하는데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제100주년 3·1절 중앙기념식장에서 유관순 열사 유족에게 훈장을 직접 수여할 예정이라고 보훈처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유관순 열사 추가 서훈과 함께 올해 100주년을 맞는 3·1운동에 대한 다양한 행사와 기념사업을 통해 100년 전 3·1운동에서 나타난 조국독립과 자유를 향한 정신을 계승하고 국민의 역사적 자긍심을 높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